하리수 한서희 인스타그램



방송인 하리수가 가수 지망생인 한서희양에 대해서 “트렌스젠더의 인권을 완전히 무시했습니다” 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한서희는 “트랜스젠더들은 여성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요”라고 생각을 전한 바가 있습니다. 



하리수는 13일에 어떤 매체와의 인터뷰를 이용해서 “한서희는 본인 스스로 선입견들을 자아내고 있는 것 같아요”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자신의 뜻에 맞지 않으면 적, 나와 뜻이 맞으면 같은팀’ 이라는 공식은 너무 어이없지 않는가”라고 말했습니다.



하리수는 특히 “한서희는 전세계의 트랜스젠더의 인권을 무시해버렸다”라면서 “한서희도 방송인이 되기 위해 연습 중인 연습생인데, 주민번호 (앞자리 숫자 관련), 성전환 수술들에 대한 편협한 가치관 등을 언급하는 등의 행동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또 “사과문은 여성인권에 나타낸 것이며, 분노한 나머지 표현이 옳지 못했던 것것을 바로잡은 것”이라며 “한서희양에게 사과는 아니라는 것을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한서희는 최근 자신의 SNS에 올리길 “트랜스젠더는 여성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요” 라며 “생물학적으로도 여자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는 글을 업로드하여 논쟁이 촉발됐습니다. 



이어 “트랜스젠더 분들께 ‘어째서 여성이 되고 싶죠?’라고 물으면 항상 대부분 비슷한 대답이 나옵니다. ‘어렸을 때부터 화장하는 게 너무 괜찮았고 남자애들보다 여자애들과 어울리는 걸 선호했고 구두를 신는 걸 선호했고’ 등등입니다. 나는 구두를 싫어하고 운동화를 선호하고 화장하는 게 싫고 어릴 땐 공주가 나오는 만화영화보다 어드벤처를 선호했는데 그럼 나는 남자에요?”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여성들의 여성상을 사람들이 정한 ‘여성스러움’이라는 가두리 안에 가두고 그들만의 생각으로 표현함으로써 진짜 여성들이 알아보기에 불편함만 조성한다고 생각합니다. 여성 인권 신장에 도움이 전혀 안될뿐더러 퇴보되게 만든다고 생각합니다”라고 전했습니다. 



해당 글을 본 하리수는 “인간은 누구나 본인의 가치관을 이야기할 수 있는 자유가 있습니다. 하지만 본인이 방송인이라는 연예인 지망생이라면 자신의 발언이 영향 말의 무게가 얼마가 거대한가를 생각해 봐야 할 것 같네요” 라며 “이 사람의 인성도 저지른 행위도 참으로 안쓰러울 뿐”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는 “또 암에 걸려 자궁적출 수술을 한 분들도 있지 않나요?. 그런데 한서희의 글에 따르면 그여성분들도 다 여자가 아닌 건가요?”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이 ‘자궁적출’, ‘암’ 표현이 좋지 못하다고 지적했고 하리수는 해당 글에 대해 사과글을 올렸습니다. 



한서희는 이날 오후 또 더불어서 글을 게재하며 “그분들(트랜스젠더) 인권은 본인들이 챙기세요. 저는 페미니스트고 저만의 방식으로 지금처럼 꿋꿋이 살아갈 겁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두 사람의 설전에 누리꾼의 리액션도 굉장히 매서웠습니다. 대다수 네티즌들은 성소수자에 대해서 한서희의 편협한 생각에 불편함을 드러냈습니다.



네티즌들은 “하리수씨 그쪽이 잘못한 게 뭐라고 미안하다고 하죠. 당당하게 사는 인간 욕하는 저 사람이 욕먹어야 되는게 맞아요”, “존재 자체를 부정 하는 발언보고 입장표명을 하지않을 순 없었을 듯. 힘내세요”, “여성인권을 말하기 전에 사람의 인권, 각자의 소중함이나 배워라”, “양성평등과 성애자들중 소수자들을 배려하는 기존 페미니스트들의 가치관과도 완전히 다른 행동입니다”, “페미니즘에서 트러블 삼는 것은 생물적인 그런 성들이 아니라 사회의 성입니다. 

Posted by ShowRanking